회원등록 비번분실
반려동물키우기


 education
애견 건강하게 키우기
 
작성자 두박이원장님
작성일 2010-06-30 12:25
 
수의사를 불편하게 하는 책, 그러나 좋은 책 『개 고양이 자연주의 육아백과』

여기 동물병원을 개업하고 있는 수의사를 불편하게 하는 책이 있다.

닥터 피케른의 홀리스틱 수의학 교본 『개 고양이 자연주의 육아백과』(이하 육아백과)라는 책이다. 도대체 어떤 내용이기에 수의사를 불편하게 할까?

저자 닥터 피케른은 수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바쁜 임상을 하면서 느낀 회의를 이렇게 이야기하고 있다.

“앞으로 여러분의 고객에게는 반려동물에게 좋은 사료를 주고, 사람이 먹는 음식을 절대로 주지 말라고 하세요.”
이 정도가 대학에서 영양학에 대해 배운 전부였고 반려동물의 식단에 대해서는 전혀 배우지 않았다. 나는 이런 태도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였고, 졸업 후에는 수년 동안의 학교교육으로 익힌 수술 테크닉과 약물로 무장한 채 질병을 정복하려 했다.
나는 곧 동물의 많은 질병이 학교에서 배운 것처럼 치료에 따라 단순하게 반응하지 않음을 알게 되었다. 아니, 실제로 아픈 동물을 위해 내가 내린 처방이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일들이 허다했다.

이후 저자는 학교에서 면역학 박사과정을 밟으며 면역학, 바이러스학, 생화학 그리고 다양한 질병과 암에 대해서 더 깊이 공부하는 시간을 갖는다. 그러면서 현대수의학의 분화된 지식들의 한계에 좌절감을 느끼게 되었다. 그것은 미생물학자, 바이러스학자, 생화학자, 병리학자 등이 자신의 전문화된 한정된 지식을 가지고 생명체의 질병을 파악함으로써 생명체의 전체적인 통찰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가령 피부에 아토피반응이 일어나면 조직학자는 아토피병변의 변화된 양상에 대해서만 이야기하고, 미생물학자는 피부에 과다증식된 세균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한다. 또 약물학자는 그 세균을 어떤 약으로 제거할 것인지를 이야기 한다. 그 개에게 아토피가 왜 생겼고 생명체에게 아토피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전체적인 접근법은 없고 부분적인 접근만이 있을 뿐이다. 문제는 이러한 부분적인 접근이 질병의 상태를 개선시키지 않고 오히려 악화시키는데 일조한다는 것이다. 그러한 부분에서 저자는 기존 현대수의학의 생명을 부분적으로 파악하던 방식을 지양하고 전체적인 홀리스틱적인 접근을 하려고 시도하게 된다.

그러면서 저자는 기존 수의과대학에서 배운 지식을 내려놓고 보다 많은 분야의 책을 읽고 더욱 방대한 영역의 개념과 지식 체계를 재구성하게 된다.

그가 제일 먼저 주목한 것은 영양소다. 영양소는 생명의 생명활동을 위해서 매우 중요하다. 생명체에게 영양소는 건강을 유지하고 질병을 스스로 치유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다. 먹는 음식에 따라서 병이 생기기도 하고 병이 났기도 한다. 그런데 수의과학생은 사료회사에서 만든 사료가 영양적으로 완벽하니 그것을 먹이도록 보호자에게 이야기하라는 교육을 받고 그 말을 신봉한다. 누구도 거대한 사료회사에서 만든 사료에 대해서 의혹을 제기하지 않는다. 그런데 저자는 다음과 같이 사료의 문제점을 이야기한다.

USDA 검사관이 도축장에서 동물의 사체를 검사하는 데는 단 몇 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런데 <독성없는 집과 회사>의 저자인 데보라 린 대드에 따르면 그 짧은 시간에도 질병이나 비정상적인 증상을 보이는 동물이 많이 걸러진다.

"매년 116,000마리에 달하는 포유류와 1,500만 마리에 달하는 조류가 도살되기 전에 불합격 판정을 받는다. 도축된 이후에 병든 것으로 판정되어 325,000마리의 사체가 또 다시 폐기되고 550만 이상의 주요 부위가 절단된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해마다 140,000톤에 달하는 가금류가 주로 암 때문에 불합격 판정을 받는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판매할 수 없는 병에 걸린 동물이 동물용 사료로 가공 처리된다."

이런 지경이니 많은 펫푸드 회사가 사람들의 마음을 끌려고 엄청난 양의 인공 조미료와 착색료를 사용해도 지독한 냄새가 나는 것이다.

또 사료의 유통을 위하여 프로필렌 글리콜(Propylene glycol), 소르브산칼륨(Potassium sorbate), 글리시리진산암모늄(Ammoniated glycyrrhizin), 자당(Sucrose), 프로필 갈레이트(Propyl gallate), 에톡시퀸(Ethoxyquin), 부틸하이드록시톨루엔(Butylated hydroxytoluene, BHT), 질산나트륨(sodium mitrate) 같은 화학물질들이 첨가된다. 이러한 물질들은 알러지와 설사, 이유없는 무기력증, 암 등 다양한 질병을 유발시킨다.



그리고 정작 개에게 필요한 비타민이나 많은 영양소들은 사료를 제조하는 과정과 유통하는 과정에서 대부분 파괴된다. 결과적으로 필요한 것은 결핍되고 몸에 해로운 것이 잔뜩 들어있는 것이 사료이기 때문에 사료를 먹이지 않는 것 만으로도 개들의 만성적인 아토피를 비롯한 원인을 알 수 없는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대다수의 동물병원에서는 사료를 판매하고 있다. 수의사들은 사료회사에서 주기적으로 개최하는 세미나를 들으며 사료가 영양적으로 완벽한 음식이라고 믿는다. 그렇기 때문에 보호자에게 사료를 먹이라고 이야기하고 또 실질적으로 경제적 이익도 된다. 그런데 저자는 사료가 좋지 않다고 이야기한다. 대신에 신선한 재료로 직접 음식을 만들어서 먹이라고 한다. 사료가 완전한 식품이라고 배웠고 또 그렇게 믿고 있으며 경제적인 이익이 되는 수의사에게 이런 내용은 매우 불편한 이야기다.

저자는 예방접종이나 기존 현대의학적인 방법으로 실시되고 있는 치료법에 대하여 문제를 제기한다. 면역학 박사인 그는 예방접종은 백신회사에서 이야기하는 것처럼 그렇게 전염병을 예방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않으며 여러 부작용을 야기한다고 이야기한다. 또 갑상선종양으로 인한 갑상선기능항진증의 경우 현재 치료법으로 갑상선을 제거하는데 이것은 갑상선 자체의 문제이기 보다는 다른 원인들로 인하여 갑상선이 종대되어 있는 것으로 그런 원인을 치유하면 갑상선은 자연적으로 정상상태로 돌아온다는 것이다. 그런데 갑상선을 제거하는 경우 갑상선이 정상적으로 하는 역할들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에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저자가 책에서 이야기하는 여러 가지 것들이 불편한 것은 당장의 나의 경제적인 이익과 상충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을 덮을 수 없었던 이유는 현대 의학과 괘를 같이 하는 현대수의학에 대한 회의에 동감하고 그것을 극복하는 방향에 대하여 배울 것이 많기 때문이다.

『육아백과』에는 반려동물이 행복하게 살기 위해 어떻게 관리하고, 보호자가 반려동물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등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반려동물을 생명으로써 온전히 이해하고 대할 수 있는 시각을 전해준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분은 꼭 읽어봤으면 하는 이야기들이다. 또 2부에서는 반려동물에게 발생되는 질환을 관리하는 방법이 나와 있다. 반려동물의 질환을 관리하는 방법은 기존 서양의학에서 행해지는 역종요법이 아니라 동종요법을 포함한 자연요법을 이용한 관리법이다.

동종요법이 무엇인지는 예전에 소개한 글이 있다. (동종요법에서 생각하게 되는 인생사) 간략하게 소개를 하면 기존 우리가 접하는 현대의학은 역종요법이다. 감기에 걸리면 콧물이 나고 기침이 나고 열이 오른다. 이것에 대해 병원에서는 콧물이 나오지 않게 하고 기침이 나오지 않게 하며 열을 떨어뜨리는 약을 처방한다. 현대의학은 콧물과 기침 그리고 열을 해결해야 할 대상으로 보는 것이다. 하지만 동종요법은 몸의 증상을 치유의 과정으로 본다. 콧물이나 기침은 바이러스를 제거하기 위한 방법이고 열은 바이러스를 죽이기 위한 여건을 만든 것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증상은 억제할 것이 아니라 그러한 증상을 더 강화시켜 몸이 빨리 회복하도록 하는 것이다.

『육아백과』는 전문적인 내용이 포함된 450페이지에 달하는 두꺼운 책이다. 내용들도 쉽게 읽어 나갈 수 있는 것들이 아니다. 기존에 생각을 내려놓고 다시 읽어야 하는 책이다. 그러다보니 읽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이 책을 짬짬이 읽는 동안 『몬산토』『밥상혁명』『몸을 살리는 단식』『식품주식회사』등을 읽었다. 어떤 부분에서『육아백과』와 그 책들은 맥락이 같거나 중복되어 나중에는 어떤 내용을 어느 책에서 봤는지 혼동이 되기도 하였다. 책은 다르지만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서로 다르지 않았다. 『육아백과』의 이야기가 헛튼 소리는 아니라는 이야기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 반려견의 건강에 좋은 수제사료 만들기 평화와생명 2014-12-01 1652
30 강아지는 어린 시절 다른 강아지와 노는 시간이 필요하다 평화와생명 2011-06-17 2839
29 아토피가 걱정되면 일반사료를 먹이지 마라 평화와생명 2011-03-30 2867
28 건강한 강아지를 위한 수제간식 만들기 두박이원장님 2010-11-13 3452
27 임신하면 왜 개, 고양이를 버릴까? [1] 두박이원장님 2010-11-09 2731
26 반려동물에게 비타민 공급의 필요성 두박이원장님 2010-09-08 2934
25 수의사를 불편하게 하는 책, 그러나 좋은 책 『개 고양이 자연주의 육아백과』 두박이원장님 2010-06-30 2663
24 반려동물을 잃은 어린아이 돕기 두박이원장님 2010-06-29 2200
23 반려동물을 잃은 슬픔에 대처하는 법 두박이원장님 2010-06-29 1509
22 반려동물의 죽음에 임하는 자세 두박이원장님 2010-06-29 1459
21 반려견과 산책하기 두박이원장님 2010-05-26 1388
20 마음의 상처가 병이 되기도 합니다 두박이원장님 2010-05-22 1333
19 빠르게 반려동물의 건강을 점검하는 방법 두박이원장님 2010-05-13 1492
18 나이든 개의 이빨 관리 두박이원장님 2010-04-23 3328
17 버려진 생명을 돌보는 사람들 두박이원장님 2010-04-07 2835
123

Copyright1999 Peace & Life Animal Hospital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성동구 행당로 76 한진노변상가 110호 평화와생명 동물병원 사업자번호 206-13-82968 대표자 박종무
02)3395-0075 | Fax 02)2282-3152 | 문의메일 dubag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