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키우기


 Clinic Case
진료사례
 
작성자 두박이원장님
작성일 2001-06-06 04:51
코 성형수술한 방울이
Untitled

코 성형수술 한 방울이

개 중에서 시츄나 퍼그 또 페키니즈 같이 코가 납작한 종류를 단두종이라고 합니다. 이 단두종에서는 가끔씩 코끝이 안쪽으로 너무 협착되어 호흡이 곤란한 경우가 있습니다. 항상 코가 막혀 있기 때문에 힘들게 숨을 들이쉬고 내쉽니다. 그렇게 힘들게 숨을 쉬다 보니 항상 콧물이 튕겨 나오고, 감기도 쉽게 걸립니다. 또 저녁에 잠잘 때는 코가 막혀 있기 때문에 입으로 쉼을 쉬거나, 자다가 숨이 막혀 깜짝 깜짝 놀라기도 합니다.

방울이는 이제 4개월 되는 쉬추인데 코가 너무 협착되어 호흡곤란을 겪고 있었습니다. 숨을 쉴 때마다 콧방물이 튀어나오고 힘들게 힘들게 숨을 쉬었습니다. 콧물은 구입해온 날부터 지금까지 2달 동안 나오지 않은 적이 없었습니다. 너무 너무 숨을 힘들게 쉬기 때문에 비강확대술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코가 막혀서 콧구멍이 보이지 않죠


수술후 넓어진 콧구멍으로 편안히 숨을 쉬는 방울이
아직 마취가 덜 풀려서 게슴츠래한 두 눈

수술을 한 후 콧구멍이 넓어졌기 때문에 숨을 편안하게 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콧구멍이 좁아서 숨을 너무 힘들게 쉬는 경우 감기에 쉽게 걸릴 수 있으며, 힘들게 숨을 내쉬므로 인하여 인후두 쪽으로 피로가 쌓여 염증이 쉽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코가 너무 협착되어 숨을 힘들게 쉬는 경우 치료를 한번 생각해보세요.


220.72.172.8 복실이: 와~~ 방울아~ 너이제 숨 제대로 쉴수있게따... ^^ ㅊㅋㅊㅋ해~ [10/28-17:07]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3 이빨이 두줄로 났어요 -유치잔존증 두박이원장님 2010-05-07 1905
42 안고 있다 떨어져 다리부러진 포메 [1] 두박이원장님 2001-06-24 2425
41 다리 부러진 도치 [2] 두박이원장님 2001-06-06 2124
40 코 성형수술한 방울이 두박이원장님 2001-06-06 1846
39 방울이가 장염에 걸려서 아픕니다 [2] 뚜벅이 2001-06-01 3730
38 엉덩이뼈 부러진 구리 [1] 두박이원장님 2001-04-30 2565
37 유치 뽑은 아놀드(이빨관리) 두박이원장님 2001-04-24 2006
36 장염에 걸린 하늘이 [2] 뚜벅이 2001-04-11 2258
35 애기 낳느라고 고생하는 푸 2001-04-03 1695
34 태어난지 30분 된 푸 애기들 [2] 2001-04-03 1788
33 심해진 제대허니아 두박이원장님 2003-11-06 3256
32 유방암 두박이원장님 2001-10-17 1619
31 전이된 유방암 두박이원장님 2002-05-29 4317
30 강아지의 촌충 두박이원장님 2001-10-08 2433
29 심각하게 심장사상충에 감염된 복실이 두박이원장님 2002-06-29 5907
123

Copyright1999 Peace & Life Animal Hospital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성동구 행당로 76 한진노변상가 110호 평화와생명 동물병원 사업자번호 206-13-82968 대표자 박종무
02)3395-0075 | Fax 02)2282-3152 | 문의메일 dubagi@hanmail.net